대전에서 ‘멸종 위기종’인 ‘담비’가 발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대전 중구 도심에 위치한 보문산에서 멸종위기종인 담비가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고 한다.

지난 18일 시민단체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지난 13일 대전 중구 안영동 뿌리공원 내 유등천의 맞은편에 있는 보문산에서 담비를 발견했다는 시민의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단체가 현장을 확인하고 촬영된 사진을 분석한 결과 이는 실제로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 2급에 해당하는 담비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실시한 ‘대전 일대 포유류 조사’ 당시에는 확인되지 않아 이번에 시민의 제보로 담비가 처음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식육목 족제비과인 담비는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2급 법적 보호종으로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 네팔 등에 서식하고 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활엽수림보다는 나무가 우거져 들어가기도 힘든 침엽수림에 무리 지어 서식하는 담비는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국내에서 아시아흑곰과 검독수리 다음으로 최상위 육식동물로 군림하고 있다.

너구리, 오소리, 다람쥐, 청설모뿐만 아니라 자신보다 훨씬 덩치가 큰 고라니나 멧돼지를 사냥하기도 한다.

특히 털이 윤기가 흐르며 부드러운 것으로 유명한 담비는 우리에게 모피의 털로도 잘 알려져 있다고 한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환경부와 대전시는 보문산 권역 담비의 서식지 위치와 먹이활동 장소, 행동반경 등을 조사해 보문산의 생태자연도 등급을 1등급으로 재조정하고 보문산을 보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담비가 발견된 대전 보문산은 환경부 장관 지정 생태자연도 2등급 지역이며 담비 외에도 천연기념물 제328호 하늘다람쥐 등이 서식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