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18세 청년, 엄마 강간한 이웃 살해하려 “복수 6년 기다려”

SURYA

인도네시아의 18세 청년이 6년 전 자신의 어머니를 강간한 이웃 남성을 최근 흉기로 찔러 살해하였다.

지난 22일 트리뷴뉴스, 데틱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자바섬 동부 파수루안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집을 나선 야신 파딜라(49)라는 남성이 마스크를 쓴 괴한의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한다.

다음날 이웃에 사는 마울루드 리얀토(18)라는 직업학교 학생이 살인범으로 체포되었다.

리얀토는 “나는 초등학교에 다니던 12살 때 엄마가 그에게 강간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 복수를 기다려왔다”고 범행을 시인하였다.

이어 “마을 장로들이 당시 강간 사건을 중재했지만, 나는 여전히 그 괴물을 용서할 수 없었다”며 “최근 한 달 간 파딜라를 염탐하며 복수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원한에 의한 계획된 살인으로 정리하였다. 현지 매체들은 ‘엄마에 대한 사랑이 가져온 비극적 사건’이라며 사건 내막을 집중 조명하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