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이식 하려 했지만…30년동안 담배에 찌들어 까맣게 변해버린 ‘폐’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사망 후 장기 기증을 약속했던 한 50대 남성이 30년동안 피우던 담배 때문에 폐를 적출하고도 장기를 기부하지 못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질환으로 인해 뇌사 판정을 받기 전 자신의 폐를 기증하길 원했고, 의사들은 남자가 뇌사 판정을 받자 장기 적출 수술을 진행했다.

AsiaWire

폐 적출 수술 진행 중 의사들은 이 남성의 새까만 폐에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다.

30년동안 매일 1갑씩 꾸준히 피우던 담배 때문에 선홍빛이여야하는 건강한 폐와 달리 ‘까맣게’ 그을려 있었기 때문이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의사들은 결국 다른사람에게 폐를 이식할 수 없다 판단하고, 수술을 집도한 첸(Chen) 박사는 “당신이 담배를 자주 피우는 사람이라면 폐 기증을 하더라도 거부당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