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도중 아기 뺨을 칼로 ‘잘라버린’ ‘산부인과 의사’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뱅크

출산 전 제왕절개가 훨씬 더 안전하다는 의사의 말을 믿었던 부모가 크게 후회하며 제왕절개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섰다고 한다.

최근 중국 매체 토우타오는 제왕절개 수술 도중 의사가 아기의 뺨을 칼로 그어 분노한 부모의 사연을 전했다고 한다.

약 2개월 전 아이의 엄마 리우씨는 분만 전 의사에게 제왕절개 수술 권유를 받았다고 한다. 태아의 위치가 정확하지 않아 제왕절개가 훨씬 더 안전하단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제왕절개 수술 도중 의사의 실수로 아기의 뺨을 그어버리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알려졌다.

Toutiao


의료진은 깨어난 리우씨에게 사고를 알리며 사과했다. 또 상처부위가 크지 않기 때문에 곧 회복될 거라고 안심시켰다.

아이의 사고 소식에 리우씨는 크게 놀라고 상심했지만 의료진의 사과를 받아들이고 별도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2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여전히 아물지 않은 아이의 상처를 보며 리우씨는 평생 흉으로 남을 지도 모른다는 사실에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또 애초에 제왕절개 수술을 선택했던 것에 대한 자책감까지 더해졌다.

리우씨는 제왕절개의 위험성을 경고하기 위해 아이 사진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또 수술 후 회복 과정의 고통과 모유 수유 등에서의 어려움을 언급하며 제왕절개를 선택할 때 신중하라고 전했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한국경제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