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산모 ‘자연분만’ 9시간 만에 사망해… ‘유가족’ 진상규명 요구

청와대 국민청원

강원 속초시 한 산부인과에서 30대 산모가 자연분만 후 9시간 만에 사망하자 의료과실여부를 두고 유가족이 진실규명을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5일 오전 2시30분쯤 속초시 한 산부인과에 산모 A씨가 통증을 호소하며 내원했다. A씨는 2시52분쯤 1.83㎏ 남자아이를 자연분만 하였다. 아이는 평균보다 작고 호흡이 좋지 않아 응급조치 후 의료진과 남편 B씨와 함께 강릉 상급병원으로 이송되었다.

그러나 A씨는 급속분만으로 인해 출혈이 발생하자 6시55분쯤 119구급차에 당직의가 동승해 강릉 상급병원으로 후송됐지만 11시30분쯤 사망하였다.

상급병원은 A씨의 사인을 ‘분만 후 출혈’이라고 밝혔고, 유가족은 해당 산부인과가 제대로 조치하지 못했다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고 한다.

유가족은 국민청원을 통해 “아이가 출산 후 10분, 15분 정도의 시간이 있었으나 병원 측에서 산모의 상태를 말해주지 않았고, 출혈을 막으려고 4시간 가까이를 지체했다”며 “매형(A씨의 남편)이 (아이를 이송하고) 다시 도착했을 때에도 동의서 작성을 하라고만 했을 뿐 산모상태 얘기가 없었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면서 “우리 누나는 아이 한번 못보고 안아보지도 못하고 사망하게 됐다고 한다. 누나 편안하게 보내려면 진실을 밝혀야 된다”고 호소하였다.

산부인과 측은 이에 대해 A씨가 3시5분쯤 다발성 출혈이 발생했지만 봉합·처치했고 출혈이 멈춰 수혈을 시작했다고 해명했다. 당시 5~15분 단위로 호흡, 체온, 심장 박동 등을 확인했을 때 정상수치 범위였다고 하였다. 5시10분쯤 출혈이 다시 시작됐지만 원장이 직접 A씨의 상태를 확인했고 충분히 치료가 가능한 상태라고 판단해 압박지혈 후 상태를 관찰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6시20분쯤 산모의 남편이 산부인과에 도착했을 때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는 병원 측과 산모에 대한 얘기가 없었다는 유가족 측의 입장은 엇갈렸다.

산부인과 측은 지혈됐던 부위에서 다시 출혈이 생겨 6시55분쯤 상급병원으로 후송조치 했지만 이 때 A씨는 대화가 가능할 정도의 의식이 있었으며, 산소포화도 상태도 정상이었다고 설명하였다.

산부인과 측은 “후송 후 약 4시간동안 상급병원의 처치 내용을 저희로서는 알 길이 없었으며 조치가 적절했는지 상급병원에 묻고 싶다”며 “유가족 측에게 전해들은 바로는 심장에 물이 차 있었다고 하는데 과다출혈과 심장에 물이 찬 것의 연관성 또한 의문”이라고 하였다.

그러면서 “(산부인과)가 지체해 보냈다는 당시 담당 (상급병원)주치의 말에 유가족은 저희 병원에 과실의 책임을 묻고 있다”며 “후송 시 대화가 가능할 정도의 의식이 있었던 산모를 조치한 입장에서는 억울하고 누명을 쓴 느낌”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또 “향후 고인의 진료과정의 과실여부와 사인을 밝히기 위한 절차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사인이 무엇인지 명확히 알지 못하고 있는 바 매우 안타깝고 진실이 명확히 밝혀지길 원한다”고 말하였다.

해당 산부인과는 당시 산모의 증상을 미루어 볼 때 가장 고려되는 병증으로 양수색전증을 들었다고 한다.

양수색전증은 2만분의 1확률로 불가항력적으로 발병된다고 알려졌다. 산부인과 분만 중 산모사망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질환이라고 한다. 출산전후 외부로 배출돼야 할 모체의 양수 성분이 산모의 혈액 속으로 흘러 들어가면 쇼크를 일으키며 여러 기관의 기능이 손상될 수 있다고 알려져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메디칼타임즈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