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애기들은 모르는 모바일 게임 ‘리듬스타’를 알고 있는 ‘할아버지 할머니’ 계신가요?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스마트폰 게임은 PC게임 못지않게 발달하고 있다.

터치 기능으로 조작 또한 자유롭고 다른 유저들과도 점수 혹은 레벨을 겨룰 수 있다. 불과 10년 전만 해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다.

모바일 게임이 등장한 건 2000년대 중후반 때였다. 화면은 작았고 터치는 안 됐다. 누군가와 함께 플레이한다는 건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러나 당시의 청소년들은 그 열악한 모바일 환경에서도 휴대전화 속 9개 버튼을 눌러가며 열심히 게임에 매진하곤 했다고 전해진다.

그중 ‘리듬스타’라는 게임을 하기 위해 많은 이가 밤잠을 설쳤다. 다음 날 아침 학교에서 만날 친구보다 더욱더 높은 점수를 획득해야 했다.

지난 2008년 처음 등장한 이 게임은 위에서 떨어지는 블록에 맞춰 키패드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형적인 리듬 게임 장르로 당시 모바일 게임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었기 때문에 큰 인기를 누렸다고 한다.

52주 연속 모바일 게임 랭킹 1위라는 영애도 안았다.

‘미니게임천국’도 빼놓을 수 없는 인기 게임이다. 2006년 컴투스에서 제작한 미니게임천국은 버튼 하나로 플레이할 수 있게 만들어 많은 유저를 끌어모았다.

정교한 게임 조작이 어려웠던 당시의 휴대전화 환경에서 원버튼 플레이는 많은 게임에 영향을 미쳤다.

2007년 컴투스에서 나온 ‘액션퍼즐패밀리’ 또한 큰 인기를 누렸다고 한다.

같은 색깔의 퍼즐을 맞춰 벽돌을 깨부수거나 천장에서 떨어지는 블록을 3개 이상 가로, 세로, 대각선에 맞춰 없애는 등 8가지의 미니게임이 포함돼 있었다.

이외에도 모바일 RPG의 시초가 된 ‘영웅서기’, 원버튼 아케이드 게임이었던 ‘놈’ 등이 큰 사랑을 받았다.

지금과 비교하면 매우 투박했던 당시의 게임은 청소년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안겼고 이에 엄지손가락이 저릴 때까지 휴대전화를 손에서 놓지 못하는 사람이 많았다.

이들은 수일을 게임에 매진하다가 버튼이 닳아 없어지고, 키패드가 눌리지 않게 됐던 기억을 하나쯤 안고 있을 것이다.

이제는 쉽게 즐길 수 없게 됐지만 과거의 모바일 게임은 여전히 추억 속에 남아 작은 미소를 전하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