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인 줄 알고.. 멍줍 하려 했는데 알고 보니 ‘야생 여우’

이하 레딧

할머니 집에 놀러갔다가 우연히 여우를 목격한 사연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연은 이렇다.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은 귀여운 여우를 목격한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총명해 보이는 검은 눈동자와 귀엽게 살짝 내놓은 선분홍 빛 혀는 누리꾼에 마음을 사로잡았다.

아기 여우는 사람이 무섭지 않을까? 평소 사람들이 두려워 마을에 내려오지 않는 야생동물과 달리 녀석은 할머니 집을 서성이며 유심히 지켜봤다.

게다가 귀여운 솜방망이로 유리를 두들기며 함께 놀자는 듯 인사를 전하기도해 관심을 증폭시켰다.

사실 글쓴이는 처음에 이웃집 강아지가 놀러온 줄 알고 반갑게 맞으려 했다.

하지만 자세히 보니 야생여우라는 사실에 깜짝 놀라 함께 놀지 못했다.

이후 여우 형제는 할머니 집 마당을 놀이터 삼아 신나게 뛰어놀더니 어느새 숲으로 사라졌다. 누리꾼들은 “여우가 이렇게 귀여운 동물인 줄 처음 알았어요”, “심쿵했다”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사진 속 할머니의 집은 미국 일리노이주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