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이 이세상사는데 특권입니까?” 장애인 주차 구역에 붙은 황당한 글

장애인 주차 구역에 주차해 억울하게(?) 과태료를 내게 되었다는 사람이 쓴 편지가 공개돼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장애인 주차구역에 ‘경고장’ 붙인 XXX’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 글쓴이는 “뭘 잘했다고 저럴까요?”라며 “저 사람(글쓴이)이 장애인이 아닙니까? 성격장애요. 세상 무섭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함께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장애인 주차 전용 구역을 표시한 안내판 옆에 나란히 붙은 한 장의 A4용지가 시선을 끌었다.

A4용지에는 ‘장애인 씨’라는 제목으로 “장애인이 이 세상 사는데 특권이냐?”라는 글이 적혀있었다.

사연을 쓴 A 씨는 “우리 아파트는 아시다시피 주차장이 협소하여 부득이 장애인 칸에 주차하면 차량 앞 유리에 전화번호 있으니 연락해서 이동 주차해달라면 되지 같은 아파트에 살면서 구청에 장애인 칸 주차를 신고하여 과태료를 부과시키냐?”라고 분노를 표했다.

이어 “장애인은 특권이 아니라, 일반인이 배려하는 것이다”라며 “장애인 씨, 건강하고 오래오래 살아라. 당신도 진짜 장애인인지 지켜보겠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은 공개 직후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누리꾼들은 “X가 장애”,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정말 막장이다”라며 경고장을 붙인 A 씨를 비난했다.

한편, 현재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불법주차 위반 시에는 10만원,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50만원, 장애인자동차 표지 위·변조 및 부정 사용 시에는 2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