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에서 현직 경찰관 숨진 채 발견, 최초 신고한 친구 긴급체포

아시아경제

경찰, 최초신고자 친구 체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서울 소재 지구대 소속 현직 경찰관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해당 경찰관의 친구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였다.

지난 16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빌라에서 서울 소재 지구대에 근무 중인 30대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되었다.

연합뉴스

경찰은 최초 신고자인 A씨의 친구 B씨를 피의자로 특정하고 긴급체포했다고 한다. B씨는 A씨에게 자신의 집에서 자고 가라고 한 뒤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에 대해 15일 구속영장을 신청하였다. 또 국과수에 의뢰해 부검도 진행하였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경위와 살해 동기 등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