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밥 챙겨준 사람 손길에 ‘눈물’ 흘리는 ‘길냥이’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늘 사람들에게 멸시와 외면을 당하며 살아왔던 길냥이는 자신을 위해 따뜻한 밥을 챙겨준 사람 손길에 그만 참아왔던 눈물을 터트리고 말았다.

녀석은 무엇이 그토록 서러웠고 슬펐던걸까. 혹시 그동안 겪은 멸시와 외면이 스쳐지나갔던 것은 아닐까.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는 굶주림에 지쳐 쓰러져 죽기 일보 직전이던 길냥이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가 감동받은 어느 한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은 이렇다. 여성은 어느날 길을 걷다가 얕은 신음을 내뱉는 길냥이 한 마리를 발견하게 된다.

뼈만 앙상하게 남아 있어 한눈에 봐도 오랫동안 굶었음을 알 수 있을 정도였다.

여성은 안쓰러운 마음에 집에서 따뜻한 밥과 생선 조각을 조금 가지고 나와서 녀석 앞에 내밀었다.

잠시 머뭇거리던 녀석은 경계심을 풀고 밥을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다. 그러다 잠시 뒤 길고양이는 눈물을 글썽글썽 흘리며 밥을 먹는 것이다.

알고보니 녀석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누군가가 챙겨준 따뜻한 밥을 먹어본 것이었다.

항상 눈칫밥만 먹고 자라왔던 녀석에게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밥상이었던 것이다.

또 지난 세월 겪어왔던 각종 멸시와 외면이 떠올랐는지 녀석은 밥 먹는 내내 눈물을 흘리며 먹었다고 한다.

녀석, 그동안 얼마나 힘들고 외로웠을까. 보기만 해도 마음이 미어진다.

눈물의 밥을 먹고 있는 길냥이를 지켜본 여성은 “사람에게 버림 받은 길고양이에게 많은 관심이 필요합니다”며 “사랑이 절실하게 필요한 아이들이죠”라고 말하며 관심을 호소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