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분’ 손흥민 평점 ‘6.7점’으로 팀내 최저 평점받아

OSEN

선제골 모우라 8.2점으로 최고, 결승골 베르통언 8.0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풀타임에 가깝게 그라운드를 누비며 승리에 일조했으나 가시적인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한 채 팀 내 최저 평점에 그쳤다고 한다.

토트넘은 15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과의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승점 26점(7승5무5패)이 된 토트넘은 5위로 두 계단 상승했고 승점 24점(5승9무3패)에서 발이 묶인 울버햄튼은 8위로 내려갔다.

손흥민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의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서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원톱 해리 케인을 지원 사격했다. 전반 8분 모우라의 선제골에서는 기점 역할을 하였다.

선제골 이후 손흥민은 수비 위주의 플레이를 선보였고 역습 상황에서 여러차례 스프린트를 선보였지만 결정적인 상황을 맞진 못했다고 한다.

경기 후 유럽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 평점 6.7점으로 팀 내 최저 평점을 주었다.

선제골의 주인공 모우라가 8.2점으로 최고 평점을 받았고, 그 뒤를 결승골의 주인공 얀 베르통언(8.0점)이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오전 첼시와 EPL 18라운드 홈 경기를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