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커와 외도, 바람 핀 아내와 결혼 22년 만에 이혼한 ‘콜린 퍼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할리우드 배우 콜린 퍼스가 결혼 22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했다.

영국 언론들은 지난 13일(현지 시각) “콜린 퍼스와 아내 리비아 지우지올리가 결혼 22년 만에 결별했다”고 보도했다.

콜린 퍼스와 리비아 지우지올리 측 대변인은 공동 성명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두 사람은 헤어졌지만, 친밀한 우정을 유지하고 자녀들에 대한 사랑으로 함께할 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두 사람의) 사생활이 지켜지길 바라며, 더 이상의 (관련) 언급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콜린 퍼스는 지난 1997년 이탈리아 출신 프로듀서 리비아 지우지올리와 웨딩 마치를 울렸다. 슬하에 아들 2명을 두고 있다.

그는 애처가로 유명했다. 시상식과 영화 시사회 등에 빠짐없이 아내와 함께 등장했다. 특히 지난 2017년에는 이탈리아인 아내를 위해 이탈리아 시민권을 획득하기도 했다.

당시 콜린 퍼스 측은 “아내·자녀들과 동일한 여권을 가지기 위해 복수 시민권을 신청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또한 아내를 위해 일찌감치 언어를 배워 이탈리아어에도 능통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두 사람의 불화설이 불거다. 리비아 지우지올리가 과거 콜린 퍼스와 잠시 별거했던 당시 옛 친구 마르코 브랜카시아와 불륜 관계였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마르코 브랜카시아는 두 사람이 재결합하자 수개월 동안 협박성 이메일을 보냈다. 이에 리비아 지우지올리가 그를 스토킹 혐의로 고소하면서 불륜 사실이 드러났다.

두 사람은 불륜 파문에도 불구, 여러 행사에 동반 참석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논란 2년 만에 결혼생활을 청산하게 됐다.

한편 콜린 퍼스는 영화 ‘러브 액츄얼리’, ‘브리짓 존스의 일기’, ‘맘마미아!’, ‘킹스 스피치’, ‘킹스맨’ 등을 통해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