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부탁으로 30t 산 ‘못난이 감자’로 요리해먹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정용진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백종원의 부탁으로 못난이 감자 30t를 구매해 화제가 됐다. 해당 감자를 이용해 요리까지 했다.

정 부회장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감자옹심이였다. 정 부회장은 “못난이감자로 전식구 감자옹심이 해먹음”이라는 짤막한 글도 함께 남겼다.

이 못난이 감자는 정 부회장에게는 특별(?)한데요. 정 부회장은 지난 12일 방송된 SBS-TV ‘맛남의 광장’에 키다리 아저씨로 등장했다. 이날 백종원은 상품성이 떨어지는 못난이 감자 판매에 대해 고민했다.

그는 한 농가에서 나온 못난이 감자가 30톤이나 되는 것에 안타까워하다 “마트에서 사면 되겠다”면서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전화 받은 상대와 간략한 안부 인사 후 그는 “강원도 못난이 감자가 휴게소에서 음식 만들어 팔기엔 너무 양이 많다. 30톤이나 된다. 억지 부탁이긴 하지만 좀 힘써 달라”고 부탁했다.

이하 SBS ‘맛남의 광장’

전화 속 상대가 “한번 와주시면 저희 밑에 담당자와 얘기 좀 나누시고…”라며 확답을 안 주자 그는 “저는 방법이 없어서 이번 기회에 좀 도와주시면 좋겠다.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자 상대는 “제가 한번 힘써보겠다. 어떻게 고객들에게 잘 알려서 제값 받고 팔 수 있게끔 노력해 보겠다”며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뭐. 제가 다 먹겠다. 제가 감자 좋아합니다”라고 그의 요청을 수락했다.

부탁을 수락한 사람이 바로 정 부회장이었다. 실제로 2주 뒤 전국 이마트에서는 ‘맛남의 광장’ 코너가 만들어졌다. 못난이 감자를 비롯해 양미리 등 소외된 지역특산물을 판매하겠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마트는 역시 이마트”, “영향력 있는 사람들이 좋은 일 해주니 감사하다”, “백 대표도, 정 부회장도 멋있다”, “버려지는 식품 30t 구매 쉽지 않았을텐데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