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일 소주 ‘5잔’ 이상 마시는 남자, ‘발기부전’ 올 수 있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요즘 무슨 일이 있든 없든 매일같이 “술 고?”라고 외치는 애주가 남성들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잦은 술자리가 발기부전으로 이어진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발기부전은 성관계를 즐기는 데 지장을 줄 만큼 음경이 충분히 발기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주로 40대와 50대 남성들 사이에서 나타는 비뇨기 질환이지만, 최근 들어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젊은 남성들의 수가 부쩍 증가했다고 전해진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밝힌 남성의 적정 알코올 섭취량은 40g, 여성은 25g이다.

이를 우리나라에서 즐겨 마시는 소주로 환산할 경우 알코올 40g은 소주 5잔, 25g은 소주 3잔에 해당한다고 한다.

미국 알코올중독연구학회지 ‘알코올리즘’에는 3주간 매일 40g의 알코올을 섭취한 남성 집단은 그렇지 않은 남성 집단에 비해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최대 12.5% 낮아졌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알코올이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낮추는 이유는 남성 생식기인 고환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알코올이 고환의 테스토스테론 분비를 담당하는 ‘라이디히’ 세포를 위축시켜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를 낮추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알려졌다.

실제 실험에서 약 소주 1병을 마신 수준인 0.25% 농도 알코올에 집어넣은 라이디히 세포는 12시간 후 10%가 괴사했다.

그리고 약 소주 10병을 마신 수준의 2.5% 농도 알코올에 집어넣은 라이디히 세포는 12시간 후 80%가 괴사했다는 결과가 나왔다.

한편 남성과 마찬가지로 여성도 같은 양의 알코올을 섭취하면 생식능력이 저하돼 불임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