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달 동안 창문으로 여성 집 훔쳐본 남자 무죄 (영상)

이하 MBC뉴스

밤마다 한 여성의 집안을 훔쳐본 남성이 무죄를 받았다. 그 이유가 황당하다고 한다.

지난 13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사건은 최근 서울 동대문구에서 발생했다.

이날 공개된 현장 CCTV에는 캄캄한 골목으로 한 남성이 들어서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빌라 모퉁이에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그는 20대 여성이 사는 반지하 방 창문을 유심히 들여다보았다.

허리를 숙여서 보거나 아예 엎드려 기어가는 자세로 훔쳐보기도 했다. 결국 방에 있던 여성과 눈이 마주치고 말았다. 여성이 CCTV를 확보해 살펴본 결과 문제의 남성은 이미 석 달 전부터 이 창문 앞을 기웃거린 것으로 확인됐다.

인기척이 있으면 자리를 잠시 피했다가 다시 돌아왔다. 이에 여성의 남자친구가 현장에서 남성을 붙잡아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의 반응은 황당했다. 훔쳐보기만으로는 죄가 안된다며 수사 종결을 통보했다. 문을 여는 등의 행동을 하지 않아 무죄라는 것이다. 또 그냥 길가를 지나다 창문 있으니 본 거라며 고의성도 없어 보였다고 말했다고 한다. 남성이 들여다본 창문은 빌라 주차장 안까지 들어와야만 볼 수 있는데도 말이다.

이렇듯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는 경찰의 대답에 남성으로부터 보복을 당하는 건 아닌지 여성은 불안에 떨어야 했다. 결국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