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죽고 싶어 합니다”, 곰탕집 성추행 유죄 확정되자 아내가 올린 글

보배드림

최근 ‘곰탕집 성추행’ 사건이 피고인의 유죄 판결로 최종 확정된 것을 두고 논란이 거센 가운데 피고인의 아내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며 억울함을 호소했다고 전해진다.

아내는 “이게 정말 대통령이 말하는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인 것인가”라면서 거세게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12일 오전 대법원 2부(안철상 대법관)는 강제추행 혐의로 앞서 기소된 A(39) 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와 관련해 A씨 아내는 이날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반박글을 올렸다고 한다.

그는 “이제 다 끝이다. 이제 우리가 더 이상 뭘 어떻게 해야 될지 뭘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었다.

이어 “법영상분석연구소에서 과학적으로 분석한 영상자료도, 증인의 말도 모두 무시된 채 오로지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 하나에 내 남편은 강제추행이라는 전과기록을 평생 달고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브런치

앞서 A씨의 변론을 맡은 증인은 “그런 행위를 보지 못했다. 당시 식당에서 피고인을 보면서 내려오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 일이 있었다면 내가 못 볼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고 증언한 바 있는데, 법원 측은 이를 듣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아내는 피해자의 진술이 과연 일관된 것인지조차도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편에게 아무 일도 아니라고, 시간이 해결해줄 거라고, 그냥 똥 밟았다고 생각하자고 덤덤한 척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이야기했지만 도대체 왜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고 한다.

한편 앞서 A씨는 2017년 11월 26일 대전에 자리한 곰탕집에서 한 여성의 엉덩이를 움켜잡은 혐의(강제추행)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A씨가 유죄임이 확실하다며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다. 이와 관련해 1심 재판부는 검찰 구형량보다 더 강하게 처벌하는 판결을 내렸다.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징역 6개월의 ‘실형’ 판결을 내린 뒤 법정 구속했다고 전해진다.

중앙일보

아래는 해당 글의 전문이다.

곰탕집 사건 글 올렸던 와이프입니다.

정의로운 소식으로 이곳에 글을 남기고 싶었는데 .. 이제 다 끝이네요..

이제 저희가 더 이상 뭘 어떻게 해야 될지 뭘 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대법원 특수감정인으로 등록되어있는 법영상분석연구소에서 과학적으로 분석한 영상자료도,

“그런 행위를 보지 못했다. 당시 식당에서 피고인을 보면서 내려오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자기가 못 볼 수가 없는 상황이였다”는 증인의 말도 모두 다 무시된 채 오로지 “일관된 진술” 하나에 제 남편은 이제 강제추행 이라는 전과기록을 평생 달고 살아야하네요..

근데 그마저도 사건기록들을 살펴보면 정말 일관된 진술이 맞는지 의문이 들 정도 인데 어떻게 그 말 하나에 이렇게 될 수가 있는 건지 이게 정말 대통령님이 말씀하시는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인 건가요?

아이 때문에 오늘 대법원에 같이 가지 못하고 남편 혼자 올라갔는데 선고받고 내려오는 길이라며 전화가 왔네요 딱 죽고 싶다고..

그 말 한마디에 순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습니다. 같이 갔다 왔어야 했는데 혼자 보내는 게 아니였는데.. 혼자 기차 타고 내려오면서 그 심정이 어떨까요..

그래서 남편에게 아무 일도 아니라고.. 시간이 지나면 해결해줄 거라고 그냥 똥 밟았다 생각하자고 덤덤한 척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이야기했지만 도대체 왜 저희가족이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하는지 도무지 이해를 할 수가 없습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