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 이제 ‘강감찬 역’ 된다

강감찬 장군 영정

이제 서울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에 새로운 이름이 생긴다고 전해진다.

용맹한 고려 명장 강감찬 장군의 이름을 딴 ‘강감찬역’이라고 알려졌다.

지난 12일 서울 관악구는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을 ‘낙성대(강감찬)역’으로 병기하는 명칭 변경안이 서울시 지명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앞서 구는 2016년 역명 개정 추진 계획을 수립했다고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어 2017년 설문조사로 주민 2천879명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71%가 찬성하자, 그해 12월 역명 변경안을 제출했다고 한다.

새 역명은 올해 말 고시·공고를 거쳐 확정될 전망으로 보여진다.

구는 강감찬 장군 생가터가 관내에 있기 때문에 강감찬을 도시 브랜드로 활용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강감찬 도시 브랜드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서울시정일보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