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통보한 남친에게 마지막으로 안아달라며 ‘양쪽 뺨’ 칼로 그어버린 ’10대 소녀’

std.stheadline

최근 남자친구를 향한 한 여성의 어긋난 사랑이 끔찍한 복수로 이어지는 일이 발생했다고 알려졌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스테드라인은 이별을 통보하는 남자친구에게 분노해 칼로 얼굴을 그어버린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광시 구이린에 거주하는 19살 소녀 덩(Deng)은 21살 남자친구 탕(Tang)과 연인으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시간이 흘러 영원할 것 같았던 둘의 사랑도 조금씩 금이 가기 시작했고, 결국 탕은 덩에게 이별을 고했다.

아직 남자친구를 너무 사랑했던 덩은 탕에게 이별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매달렸지만 이미 그의 마음은 차갑게 식어버린 후였다.

std.stheadline


마지막 만남을 뒤로하고 기차역에서 각자의 갈 길을 가기로 결정한 두 사람.

덩은 탕에게 마지막으로 한 번만 안아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망설이던 탕은 덩의 간절한 말에 품을 내어줬고, 그 순간 덩은 미리 준비한 칼을 꺼내 탕의 양쪽 뺨을 그어버렸다고 전해져 많은 충격을 주고 있다.

갑자기 벌어진 일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탕의 얼굴에는 10cm가 넘는 깊이 베인 상처가 생겼고 피가 철철 흘렀다고 한다.

현재 경찰은 덩을 체포해 사건 경위를 조사 중에 있으며 탕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td.stheadline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