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전 대통령 아들, “5.18유족분들이 그만하라고 하실 때까지 사죄하겠다”

티스토리

최근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인 노재헌(53)씨가 다시 광주를 찾아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한다.

지난 8월 말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참배를 한 뒤 약 3개월 만이다.

지난 6일 오월어머니집에 따르면, 재헌씨는 전날 오후 2시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등 일행과 함께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했다고 한다.

이날 재헌씨와 일행은 사전에 연락 없이 갑작스럽게 방문한 것이었고, 오월어머니집 관계자와 30분가량 대화를 나눈 뒤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 5.18민주묘지사무소

재헌씨는 “아버지께서 직접 광주의 비극에 대해 유감을 표하셔야 하는데, 병석에 계셔서 여의치 않다”라며 “아버지를 대신해서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아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고, 치유되길 바란다”라며 “(유족분들이) 그만하라고 하실 때까지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8월에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고 전해진다.

당시 방명록에는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의 직계 가족 중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오월 영령에게 사죄한 것은 재헌씨가 처음이라고 알려졌다.

중앙일보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