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한 알만 주시면 안 되나요♥?” 추운 날씨에 창문 두드리며 ‘구걸(?)’ 하는 다람쥐

sunnyskyz

“저기요! 실례가 안 된다면 도토리 한 알만 부탁해도 될까요?”

예의 바른 동작으로 간절히 견과류를 부탁하는 다람쥐가 포착돼 귀여움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써니스카이즈는 매년 겨울만 되면 마을로 내려와 사람에게 도토리를 구걸하는 다람쥐를 사진으로 소개했다고 한다.

사진 속 주인공은 갈색 털을 가진 다람쥐 한 마리다.

녀석은 날씨가 추워지고 산이 눈으로 뒤덮인 겨울이면 늘 자신을 구원해줄 사람을 찾아 마을로 내려오곤 한다.

sunnyskyz

올해도 역시 눈이 소복이 쌓여 먹이를 구하기 힘들어지자 녀석은 어김없이 마을을 배회하며 자신을 보살펴줄 착한 사람을 찾아다녔다.

마침내 적당한 사람을 발견한 다람쥐는 먼저 두 손을 공손히 앞으로 모으고 세상에서 가장 순진한 눈빛을 장착했다고 전해진다.

이어 사람이 잘 볼 수 있도록 창문 바로 앞에 자리를 잡고는 간절한 표정으로 도토리를 선물해줄 것을 부탁했다.

애틋한 눈빛으로 자신을 올려다보는 다람쥐를 도저히 거부할 수 없었던 집주인은 결국 도토리를 한 움큼 꺼내와 넘겨줬다는 후문이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렇게 공손히 부탁하면 나도 매일 도토리 퍼줄 듯”, “사회생활 잘하네”, “너무 귀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funnyjunk.com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