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여전히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들’ 구세군 냄비에 ‘억대 수표’ 기부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올해도 어김없이 구세군 빨간 냄비를 찾아 선행을 실천한 얼굴 없는 천사들이 등장하였다.

지난 10일 구세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께 60대 정도로 보이는 한 남성이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에 마련된 자선냄비에 봉투 하나를 넣고 떠났다고 한다.

구세군 측이 봉투를 열어 확인한 결과 1억1천400만1천4원이 적힌 수표가 나왔다고 한다. 기부액은 마치 ‘천사(1004)’를 의미한 듯.

같은 날 60대로 추정되는 또 다른 남성도 봉투를 이 자선냄비에 넣고 갔고, 봉투 확인한 결과 5만원짜리 40장, 총 200만원의 현금으로 파악되었다.

청량리 역을 담당해온 구세군 봉사 담당자들은 “청량리 역 자선냄비에서 이처럼 고액 기부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라고 반겼다고 한다.

구세군 관계자는 “매년 익명으로 고액 수표를 기부하는 얼굴 없는 천사들이 계시다”며 “이런 미담 사례가 연말연시 국민 모두의 마음을 따뜻하게 할 훈훈한 소식이 됐으면 한다”고 말하였다.

그러면서 “이웃사랑을 위해 액수에 상관없이 더 많은 온정이 모였으면 한다”고 당부해주었다.

구세군은 지난달 29일 시종식을 열고 거리모금에 들어간 바 있다고 알려졌다. 올해는 시민이 자선냄비에 현금을 넣는 전통적인 방식 외에도 네이버페이나 제로페이 등을 통해 구세군 기부에 편하게 동참할 수 있는 ‘스마트 자선냄비’를 도입하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