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대부분’ 친오빠, 남동생 닮은 남자친구 사귈 ‘확률’ 높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여성들은 친오빠, 남동생과 닮은 사람에게 호감을 느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노섬브리아 대학교 탐신 색스턴 박사가 지난 2017년 논문을 발표했다. 심리학에 관해 연구했다.

여성 참가자들은 자신의 남자친구와 남자 형제 사진을 보냈다. 친오빠나 남동생 등 가족사진이다.

다른 이들은 여러 사진을 랜덤으로 받았다. 해당 여성 참가자의 남자친구, 남자 형제, 유명인 등이다.

참가자들은 얼굴을 재빨리 숙지하고, 사진 속 인물 중 가장 비슷하게 생긴 사람을 뽑아야 했다.

실험 결과는 놀라웠다. 참가자들은 여성의 남자친구가, 그 남자 형제 얼굴과 닮았다고 판단했다.

많은 사람이 아버지, 오빠, 남동생과 묘하게 닮은 이를 만나고 있던 것이다. 일종의 규칙이 있었다.

실제로 무의식적으로 자신과 닮은 사람에게 더 끌린다는 연구가 있었다. 친밀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탐신 박사와 연구진은 논문에서 “대부분 친남매는 서로 성적으로 혐오스럽다고 느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지나치게 낯선 사람은 적응이 어렵다고 여긴다. 적당히 닮으면 매력적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