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뫼비우스 만드는 일본 담배 회사, ‘불매 운동’ 여파로 한국 시장에서 발 빼기 시작했다”

jtbc 뉴스룸

최근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일본산 담배의 매출이 뚝 떨어졌다는 소식이 얼마 전까지도 이어졌다고 한다.

그 이후로도 불매운동은 계속됐고, 이제는 일본 담배회사가 한국 시장에서 발을 빼는 지경에 이르렀다.

지난 7일 국내 담배업계와 일본 NHK에 따르면 일본 담배회사 JTI는 가지고 있던 KT&G 지분 2%를 2700억원에 매각했다고 알려졌다.

NHK는 일본 불매운동 여파로 국내에서 일본산 수입 담배의 판매량이 줄어든 데다, 최근 무리한 인수합병(M&A) 행보로 재무 상황이 악화된 것을 이유로 봤다.

하지만 일본 본사는 “한일 관계 악화가 이유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JTI는 1999년 KT&G 지분 일부를 사들여 한국에서 판매하는 담배 생산을 맡겨왔다고 한다.

또 외국계 담배 회사 중 유일하게 KT&G 주식을 보유하고 있던 기업이기도 하다.

그러나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JTI 담배의 국내 시장 점유율이 6%대까지 줄었고 일본 담배 수입액도 매달 90%가량 크게 떨어져 한국 시장에서 발을 빼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불매운동은 사실 담배뿐만이 아니라 수출 전반에 영향을 끼쳤다고 전해진다.

실제로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의 수출국 중 한국은 3위에서 4위로 내려갔다. 순위가 떨어진 것은 14년 만이다.

일본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5.8%로 대폭 줄었다. 특히 18년 만에 처음으로 6%를 밑돈 것이다.

한편 한일 양국은 오는 16일 3년 만에 수출정책 대화를 앞두고 있지만, 긍정적인 이야기가 오고 가지는 못할 것으로 보여진다.

sbs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