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쌀 안 받겠다는 말에도 불구하고 ‘국민 혈세’로 ’60억 원’ 지원 확정한 문재인 정부

통일부

지난 여름 통일부가 북한에 쌀 5만 톤을 지원하겠다 했던 것을 기억하고 있는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이뤄진 해당 결정은 북측이 쌀 수령을 거부하면서 백지화됐었다.

정부는 쌀 포대를 만드는 데만 남북협력기금 8억 원을 사용했고, 사업 관리 비용으로 세계식량계획에 140억 원을 송금했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번엔 북한 의료지원 사업에 약 60억 원의 지원비를 보내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국경제

지난 6일 통일부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WHO의 북한 산모, 영유아 보건 지원 사업에 500만 달러(한화 약 59억 4750만원)를 지원하기로 확정했다고 전해졌다.

해당 지원금은 북한 내부의 산부인과, 소아와 등 병원 기관 평가 및 의료 교육과 훈련, 응급 장비 구입에 이용될 예정이다고 한다.

인도적 차원의 지원이지만, 북측이 초대형 발사포 도발을 벌이는 등 남북 관계가 얼어붙은 상황에서 적절한 조치였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북 지원을 수차례 추진하고 있지만 북측은 금강산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겠다 경고하는 등 대남 압박의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하지만 통일부는 남북 관계 상황과 무관하게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은 안정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sbs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