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10명중 8명’은 독도가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생각한다

한겨레

최근 일본인 10명 중 8명이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고 생각한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전해져 많은 화제가 되었다.

지난 6일 일본 교도통신은 18세 이상 일본인 3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독도 및 센카쿠 열도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설문에 따르면 독도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63.7%로 지난 2017년 조사보다 4.4% 포인트 상승했다고 전해진다.

연령별로는 젊은 층일수록 독도에 대한 관심이 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경제

또한 독도에 대한 복수 선택 질의를 종합한 결과 독도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의 77.7%가 독도를 일본 영토로 인식하고 있었다.

한국이 경비대원을 상주시키는 등 불법 점거를 계속하고 있다는 선택지를 고른 응답자도 63.5%에 달했다고 한다.

이번 설문조사는 9월 26일부터 10월 6일까지 독도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각각 51.5%로 집계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설문조사와 관련해 일본 내각관방 담당자는 “교육 관계자와 협력해 계몽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일본 정부는 독도가 1905년 다케시마라는 이름으로 시마네현에 편입 고시된 자국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 중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전해진다.

연합국 최고 사령관 각서(SCAPIN) 제677호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