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민현 “여자에게 차여 본 적 없다”

이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전지적 참견 시점’ 윤성호와 황민현이 연애사를 공개하였다.

지난 7일 오후 11시5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석민 매니저의 고향 경북 청송으로 향하는 이영자와 후배들의 모습이 그려졌다고 한다.

이영자와 동행하게 된 김인석은 “성호 형이 찬 적은 한 번도 없다”고 폭탄 발언을 했고, 윤성호는 당황하며 “운전하는데 위험할 수 있다. 핸들 잡고 있으니까 말 조심 해달라”고 당부하였다.

그럼에도 김인석은 “연락이 안 된 적이 많다”고 했고, 윤성호는 “창문 좀 열겠다. 갑자기 답답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겨주었다. 홍진경은 “오빠 얼마 전에도 아픈 일 있지 않았나. 또 연락 안 됐다. 양꼬치집에서 많이 힘들어했다”고 폭로를 계속했다.

이영자는 “아무리 그래도 연락 안 되는 건 너무 예의 없다”고 거들었고, 홍진경은 “헤어질 때 최소한 문자라도 한통 보내야 한다. 지리산 여행 갈 때까지만 해도 괜찮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윤성호는 자포자기한 듯 “지리산 아니고 설악산”이라고 정정해 웃음을 더해주었다.

스튜디오에서 황민현은 “차인 적 있냐”는 전현무의 질문에 “차인 경험 없다. 차본 경험도 없다”고 답하였다. 전현무는 “그럼 헤어진 건 서로 합의 하에?”라며 “지금 연애 말하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하였다. 황민현은 “학교 다닐 때 안 사귀었다”며 빠져나가려 했고, “귀가 빨개졌다”는 말에 “원래 귀가 빨갛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그럼 여자 분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이구나 느낀 적은 있냐”고 질문했고, 황민현은 “팀에서도 신인 때는 안 보이는 멤버였다. 스무살 넘어가면서 팬들이 늘었다. 그때 알았다”고 답하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