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대상 후보’에 올라 논란중인 ‘감스트·턱형·남순·케이’

좌: 감스트, 중: 케이, 우: 남순

마무리가 되어가는 올 한해는 BJ들의 수난시대라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유명 BJ들이 대거 논란에 휩싸였으며 자숙과 복귀를 반복했었다.

평소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던 이들이기에 충격은 더 컸다.

논란의 종류도 다양했다. 성희롱부터 갑질 의혹까지 시청자들이 받은 상처는 쉽게 아물기 어려웠다. 그런데 아프리카TV는 논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이들을 대상 후보에 포함시켰다.

시청자들은 이들의 영향력과 인기는 이해하지만, 물의를 일으키고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았기에 대상 후보로는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내비췄다고 한다.

지난달 18일부터 아프리카TV는 ‘2019 아프리카TV 대상’ BJ대상 투표를 하고 있다. 오는 15일 마감되는 투표에는 각 분야 다양한 BJ들이 후보로 등록됐는데 이 중 논란에 휘말렸던 이들도 포함 돼 시청자들이 눈살을 찌푸렸다.

대상후보 중 논란에 직면했던 이들은 감스트, 케이, 남순, 외질혜형2 그리고 大한건아턱형 총 5명이라고 알려졌다.

아프리카TV 홈페이지

앞서 지난 6월 19일 감스트와 남순, 외질혜는 ‘나락즈’라는 크루를 결성해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하던 중 특정 여성 스트리머를 보고 수음 행위를 한다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이에 해당 스트리머는 유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이후 그들은 각각 자숙의 시간을 갖고 복귀해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남순의 경우, 복귀 후 곧바로 취준생 비하 발언 논란에 마주해 다시 자숙하기도 했다.

또 케이는 소위 ‘아프리카 게이트’라는 사건에 휘말려 관계에 관한 도덕성을 의심받았다. 그는 남자친구가 있는 여성과 만남을 가졌지만, 자신은 바람을 핀게 아니다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의 중심에 선 이후에도 의견이 다른 시청자와 첨예한 대립구도를 형성하며 방송을 이어왔지만, 반발이 거세지자 자숙의 시간을 갖고 얼마전 복귀해 방송을 재개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아프리카TV 감스트

턱형은 이들과는 달리 ‘갑질’ 의혹에 휘말렸는데, 본인이 대표로 있는 ACCA AGENCY 소속 BJ 덕자의 폭로가 도화선이 됐다. 폭로가 이어지면서 덕자 외에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BJ들이 여럿 등장했다.

이에 턱형은 해명방송과 함께 법적대응이라는 강수를 둔 채 특별한 입장은 밝히지 않고 있다고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 시청자들은 논란이 채 해소되지 않은 이들이 최고의 BJ로 칭송받는 ‘대상’ 후보에 오른 것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나왔다.

한 시청자는 “논란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이들의 인기만을 보고 대상 후보로 올린 건 이해할 수 없는 처사다”고 했다. 또 다른 시청자도 “평소 좋아하는 BJ지만, 이 시점에서 대상 후보로 오른 건 문제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아프리카TV 대상을 수상하게 되면 아프리카TV 공식 홈페이지에 수상자로 기록되는 명예를 얻는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아프리카TV 남순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