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4기’ 판정받았던 개그맨 김철민, ‘강아지 구충제’ 복용하고 ‘정상’ 판정받아

페이스북 김철민

최근 폐암 4기 선고를 받은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이 건강해진 근황을 공개해 화제가 되었다.

지난 6일 김철민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단문의 글과 함께 다수의 사진으로 근황을 전했다.

먼저 김철민은 “사랑하는 페친 여러분. 오늘 검진 결과가 나왔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폐, 뼈, 지난 10월에 검사한 것과 변함이 없었고, 피검사 암 수치 간 수치. 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검진 결과를 통해 희망을 얻었다며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sbs뉴스

앞서 지난 8월 김철민은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저한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래서 모험 한 번 해볼까 한다”라며 펜벤다졸로 암 치료를 시도해보겠다고 말했다.

그가 복용 중인 펜벤다졸은 강아지 구충제로 사용되는 벤즈이미다졸의 일종으로, 위장에 기생하는 회충, 기생충, 촌충 등의 박멸에 사용된다.

이는 미국에 거주 중인 한 폐암 말기 환자가 해당 구충제를 먹은 뒤 완치가 됐다고 주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었다.

이후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일명 ‘강아지 구충제’ 치료법이 일파만파 퍼졌다고 전해진다.

김철민의 근황을 접한 누리꾼은 “진짜 효과가 있나 보다”, “정말 축하드립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페이스북 김철민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