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MAMA’서 음원사재기 언급한 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 진이 현재 논란 중인 음원 사재기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4일 일본 나고야 돔에서 개최된 ‘2019 MAMA’에 참석했는데요. 이날 ‘올해의 앨범상’,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 ‘올해의 노래상’, ‘올해의 가수상’ 등 다양한 상을 휩쓸었다.

무엇보다도 눈길을 끈 것은 진의 수상소감이었다. 진은 이날 ‘올해의 노래상’ 수상 소감 중 음원 사재기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언급한 것이다.

진은 “아미 덕분에 또 상을 받게 됐다. 너무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mama 캡쳐

이어 “많은 분들이 좋은 노래를 만들고 있다. 그 노래들이 정말 다 인정받고, 많이 들어주는 그런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 부정적인 방법도 좋지만, 조금 더 정직한 방법으로 좋은 음악을 만드는 게 어떨까”라고 전전했다.

마지막으로 “모두가 좋은 음악을 하고, 좋은 음악을 듣는 그런 시대가 왔으면 좋겠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맏형 생각도 깊어라”, “오늘 대상 수상 축하드립니다 방탄소년단”, “사재기 문제다 정말로”, “소신있게 잘 말한 듯”, “생일축하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