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억 매출’ 쇼핑몰 CEO 27세 하늘 “한달 소비 천만원 넘는다..”

이하 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할

‘소비 요정’인 60억 매출을 올리는 27세 CEO 하늘이 카드값 한 달 최고 지출액에 대해 “1000만 원이 한도인데 넘었다”라고 말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서는 하늘의 하루 소비 패턴이 공개되었다.

하늘은 직원들의 밥을 사주고, 친구들과 함께 쇼핑을 즐기는 장면이 나왔다. 가격표를 보지 않고 옷을 산 그는 이어 액세서리도 구입하며 쇼핑으로만 50만 원이 넘는 돈을 지출하였다.

하늘은 방송 출연을 위해 입은 옷을 사는 데도 100만 원을 지출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고 한다. 장성규는 “출연료가 40만 원으로 알고 있는데, 너무 사치가 심하시네”라고 지적하였다. 치타는 “빌리는 업체가 있다”고 제안해주었다.

장성규는 “카드값 한 달 최고 지출액이 뭐냐”라고 물어보았다. 하늘은 “카드 한도가 1000만 원인데, 그걸 다 써서 전화해서 한도를 높인 적이 있다고 했다. 선 입금 제도가 있더라. 잘 사용하고 있다”라고 대답했다.

친구들과 레스토랑에서 메뉴를 7개 주문한 하늘은 즉석 여행 비행기 티켓도 구매하였다. 친구들의 식사비와 비행기 티켓까지 모두 하늘이 지불하였다. 이날 하루 하늘의 지출은 140만 원이다.

하늘은 자신의 소비 습관에 대해 “기억에 없는 장면이 많다. 그만큼 생각을 하지 않고 소비하는 것 같다. 문제인 것 같다”라고 반성하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