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한 대의 차로 ‘주차칸 2개’ 사용하자 참교육 시전 한 ‘스파크’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다른 사람들은 생각하지도 않고, 자기만 편하면 된다며 주차칸 2개를 점령해버린 BMW 차량이 있었다.

이를 발견한 스파크 차량은 ‘참교육’을 시전했다고 알려졌다.

BMW 옆 공간으로 침투해 닿을 듯, 말듯 아슬아슬하게 주차를 해버린 것이다.

이후 BMW 차주는 조수석으로 탑승해 진땀을 빼면서 현장을 빠져나갔으리라.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개념 BMW를 응징한 후기”라는 제목으로 몇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BMW 차량은 주차칸 2개에 걸쳐서 비매너 주차한 모습이었다.

그런데 바로 옆 공간에 경차 ‘스파크’가 끼어들었다. 아슬아슬 절묘하게 BMW 옆으로 차를 대버린 스파크. 한 번도 닿지 않고 완벽하게 BMW 차량 운전석 쪽을 막아버렸다고 한다.

스파크 차주는 “요즘 개념 없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기본 질서도 지키지 않고, 자기만 편하면 되는…”이라며 분노했다.

이어 “조수석을 통해 운전석으로 들어가서, 알아서 차 빼서 나갈 거다”라며 참교육 후기를 전했다고 알려졌다.

차주의 설명에 따르면 나중에 BMW 차량이 쥐도 새도 모르게 현장에서 빠져나갔는데, 스파크 앞문부터 뒷문까지 모두 긁고 줄행랑을 쳤다고 한다.

이에 CCTV 영상을 확인, BMW 차주를 신고한 것으로 전해져 많은 화제가 되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