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햇살 쬐며 분홍 빛 혀 ‘메롱’ 하며 잠든 세젤귀 ‘아기 여우’

twtter onraisan

너무나도 추운 겨울, 햇볕이 잘 드는 구석에 앉아 있다 보면 어느새 온몸이 노곤하게 풀리며 졸음이 오곤 한다.

일본 홋카이도에 사는 아기 여우 한 마리도 예외는 아니었다. 포근한 햇볕에 곤히 잠든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고 전해진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최근 시멘트 바닥에 턱을 걸치고서 세상 모르게 잠든 여우 사진을 공개했다.

twtter onraisan

무엇보다 아기 여우가 살짝 벌린 입 사이로 빼꼼 나온 핑크핑크한 혓바닥이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혀와 함께 삐쭉 나온 앞니와 철제 구조물에 곱게 걸친 두 앞발도 킬링 포인트라고.

녀석은 앞에서 사진을 찍는 사람이 있는데도 전혀 눈치를 채지 못한 채 꿀잠을 잤다.

트위터 이용자는 추가로 녀석이 다른 자세로 자면서 혀를 빼꼼 내민 사진도 공개했다.

twtter onraisan

이 녀석의 사진은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화제가 됐다.

녀석의 치명적인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어떻게 너무 귀여워ㅠㅠㅠㅠㅠ” “어딘데? 어디 가면 만날 수 있는데??” “지구뿌셔” “저는 여기서 누워요 ㅠㅠ” 등 비명에 가까운 댓글을 남기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twtter onraisan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