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하다 ‘1000만원’ 주운 환경미화원 입건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청소를 하다 주운 1000만원이 든 돈뭉치를 챙긴 환경미화원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한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지난 2일 길거리에 떨어진 현금 뭉치를 습득한 뒤 돌려주지 않은 혐의(점유이탈물 횡령)로 A씨(54)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11시57분쯤 광주 북구 양산동 한 거리에서 청소를 하다 B씨(41)의 현금 1000만원을 주워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한다.

건설업자인 B씨는 근로자들에게 지급할 돈을 잃어버리자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인근 CCTV를 분석해 A씨를 붙잡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광주 동구 금남로 버스정류장 인근에서도 거리 청소를 하던 환경미화원 C씨(42)도 현금 100만원이 든 손가방을 주운 뒤 돌려주지 않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