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반 2번’, 초등학교 4년 만에 졸업하고 ‘대위 계급장’ 21살에 단 청년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미디어뉴스

살아오면서 21년 인생동안 ‘최연소’라는 타이틀을 두 번이나 기록한 남성이 있어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고 전해진다.

지난달 29일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전문 사관 27기 임관식이 진행됐다.

이날 엄청난 스펙을 가진 한 청년이 대위 계급장을 달아 눈길을 끈다.

육군학생사관학교

그 주인공은 바로 올해 21살인 조만석씨다. 조씨는 이날 육군 최연소 대위 타이틀을 거머쥐었다고 한다.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그의 과거다. 그는 남들은 6년을 다니는 초등학교를 2번 월반(越班)해 4년 만에 졸업했다고 알려졌다.

이후 중·고·대학교를 다니지 않고 혼자 검정고시 및 독학사 시험을 통과하며 경영학 학사 학위를 취득했다.

더욱 놀라운 점은 18살에 최상의 난이도라 알려져 있는 공인회계사(CPA)에 합격해 최연소 공인회계사로 이름 올린 적도 있다는 것에 많은 이들이 놀라고 있다.

보통 21세즈음 나이에 일반 병사로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만큼 대위로 첫 군생활을 시작하는 조씨의 스펙에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