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 열받게 한 참가자의 발언 “원래 저 자리가 내 자리였다”

앞서 지난 28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에는 홍민지가 출연해 소녀시대에 대해 발언해 화제가 되고있다.

이날 홍민지는 17년 전 SM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이라고 자신을 소개했으며 그는 “어쩌면 소녀시대가 될 뻔했다”며 “소녀시대가 데뷔하는 걸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라고 생각했고 신랑이 한 번 더 해봤으면 좋겠다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보이스퀸’에 출연하게 된 동기에 대해 설명하였다.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

하지만 홍민지의 이 같은 발언은 논란을 일으켰으며 이유는 소녀시대 데뷔를 다소 쉽게 여길 수 있는 발언이었기 때문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소녀시대 멤버 태연 역시 이에 불만을 드러냈고

29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태연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민수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