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 열받게 한 참가자의 발언 “원래 저 자리가 내 자리였다”

한국경제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저격 글을 게재했다고 전해진다.

29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8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 시간부터 모든 걸 걸고 최선을 다해왔다.

결코 하루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다”라며 “최고의 구성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건 사실이나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이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왔고 누구나 한 번쯤 거쳐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다”라고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태연 sns

이어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 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하게 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저격했다고 전해진다.

앞서 28일 MBN ‘보이스퀸’에 출연한 SM 연습생 출신 홍민지는 “소녀시대 데뷔하는 것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라고 생각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태연이 소녀시대를 언급한 SM 연습생 출신 홍민지를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고 알려졌다.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