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앞바다 청소하니··· 쓰레기 400t 나왔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인천 송도 신항 진입도로 제방 주변이 해양 폐기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한다.

지난 28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지난 25일부터 연수구 송도동 221의2 신항 진입도로 제방 주변에서 해양 정화활동을 벌인 결과, 폐어망·폐원목, 폐스티로폼 어구 등 해양 폐기물이 산더미처럼 수거됬다고 전했다.

인천해수청은 5일간 실시하는 정화활동의 마지막 날인 29일 작업을 완료하면 해양 폐기물이 약 400t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였다.

이곳은 송도국제도시 매립공사 이후 10여년간 해양 폐기물이 계속해서 제방 주변으로 밀려와 쌓이면서 썰물 땐 악취가 심한 실정이라고 한다.

하지만 정화활동이 쉽지만은 않다고 했다.

조수간만의 차가 큰 인천 앞바다 특성상 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는 시간은 하루에 썰물 때 4시간 정도가 전부이다.

폐어망과 밧줄이 어지럽게 뒤엉켜 있기 때문에 작업자가 해수면에서 절단 작업을 해야 하는 등 작업에도 어려움이 뒤따른다고 알려졌다.

이기동 인천해수청 해양팀장은 “바다에 떠다니는 쓰레기는 인천항을 입출항하는 선박의 통항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며 “어민들도 폐어망 무단 투기를 스스로 억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