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맥주 10월 한국 수출액 ‘0원’ 불매 운동 통했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지난달, 일본이 우리나라에 맥주를 단 한 캔도 수출하지 못한 것으로 보여진다. 수출 실적이 0을 기록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지난 28일(한국 시간)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에 따르면 10월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 맥주 수출액은 0원이라고 한다. 이는 8억 34만엔(약 86억원)어치를 수출한 지난해와 크게 대비되는 수치이다.

실제 그동안 일본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우리나라에 매달 약 3억엔(약 30억원)에서 8억엔(약 80억원)어치를 맥주를 수출하였다.

하지만 지난 7월, 우리나라에 대해 수출 규제 강화조치를 실시하면서 불매운동 바람을 맞아왔다.

이 영향으로 일본은 지난 9월 한국 수출 실적이 작년 동기와 비교해 99.9% 급감한 58만 8천엔(약 630만원)을 기록하였다. 이후에는 급기야 제로(0)가 나왔다.

현지 언론들도 불매운동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아사히 신문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로 인해 일본 제품을 불매하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며 “일본 제품이 철거되는 분위기”라고 보도하였다.

이에 대해 일본 재무성 관계자는 “무역통계에 반영되는 건 수출 1회당 20만엔(약 210만원)을 넘는 수출 실적”이라면서 “소액이더라도 수출됐을 가능성은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한편 불매운동으로 일본 식료품 수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58.1% 줄었고 승용차 수출액도 70.7%이 줄어들었고, 지난 10월 한 달간 일본의 전체 한국 수출액은 3천 818억엔(4조 1,24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3.1% 감소하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