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최사랑, 허경영 아이 임신·낙태 주장해…

서울신문

공중부양 등의 주장으로 화제를 모은 허경영이 이번엔 트로트 가수 최사랑과 스캔들이 불거졌다. 현재 허경영은 트로트가수 최사랑으로부터 재산분할과 위자료 청구소송을 당한 상태라고 알려졌다.

최사랑은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생방송에 출연해 “2015년 12월부터 허 대표와 동거를 시작해 2019년 초까지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다. 허 대표는 이러한 사실을 계속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허 대표는 이를 부정하고 있으며 그의 지지자들은 ‘꽃뱀 척결 범국민 운동본부’라는 단체를 결성해 나를 꽃뱀으로 몰아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일요신문

또 최사랑은 “허 대표의 아이를 임신했다가 2016년 2월 낙태했다”라며 “허 대표는 ‘최사랑이 보호자가 없어 서명을 부탁했기에 해준 것뿐’이라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라고 폭로했다고 한다.

최사랑은 2015년 허경영이 작사한 ‘부자되세요’로 가수로 데뷔했고, 지난해 12월 허경영과 디지털 싱글곡인 ‘국민송’을 함께 발표했다. ‘국민송’ 뮤직비디오에서 허경영과 함께 외계인으로 변신해 삶에 지친 지구인을 구하는 콘셉트의 연기를 선보였다고 전해진다.

한국일보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