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사귄 남친이랑 ‘권태기’가 심하게 왔는데 한번에 해결됐어요”

kbs2 쌈 마이웨이

사랑하는 사람과 아무 탈 없이 오랜 시간을 함께하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이런 생각과는 달리 수많은 연인들은 자주 다투고 싸운다. 이런 트러블이 있을 때마다 서로 상처를 입기도 하고 심한 경우에는 헤어지기도 한다.

이처럼 오랜 기간 만남을 가지다 보면 권태기는 언젠가는 찾아온다고 한다.

최근 인터넷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3년 사귄 남자친구와 권태기 극복한 얘기’라는 글이 게재되었다.

이 글에는 본인이 3년이라는 시간 동안 만난 남자친구가 있는데 권태기가 왔지만 극복한 방법이 있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아래는 글쓴이가 직접 쓴 글이다.

“남자친구랑 3년 사귀고 권태기 와서 헤어지고 싶었어. 그래서 마지막으로 밥을 먹고 말하려고 했지.

어쩌다 보니 메뉴로 돈가스를 먹었는데, 내가 돈가스를 예쁘게 못 잘라서 항상 남자친구가 잘라줬었거든?.

근데 이번에는 잘라준다는 남자친구 말을 무시하고 내가 다 잘랐어. 분위기가 너무 어색해서 웃으면서 “나 이제 혼자서도 잘해 시집가도 될 듯ㅎㅎㅋㅋㅋ” 이러면서 웃었는데,

남자친구가 나 한번 쳐다보고 씩 웃은 다음에 “그래 시집가도 되겠다. 근데 네가 그런 거 하지 말고 그 남자 시켜” 이랬음.

그 말 듣고 눈물이 펑펑 나서 밥도 제대로 못 먹고 나왔어. 지금은 잘 극복하고 4년째 잘 만나고 있다.

아직도 항상 미안하다고 말하고 나부터 챙겨줘.”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댓글을 남기며 본인의 생각을 말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돈가스 먹다 울 틈이 있냐.. 먹고 울어야지ㅠㅠ”라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고, 다른 누리꾼은 “고마워… 6년 동안 돈가스 잘라줘서^^ 내년에도 잘 부탁해~” 와 같은 다양한 반응들을 보이고 있었다.

영화 나의사랑 나의신부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