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택배 확인 부탁합니다” 문자 눌렀다면 ‘은행 어플’ 삭제해야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열린뉴스

“안녕하세요~ 우체국 택배 확인 부탁합니다” 늦은 밤 갑자기 문자 한 통이 띠링 하고 왔다.

평소 늦어도 저녁 안에는 왔던 문자 메시지 내용에 낯설기도 했지만, 택배라고 하니 별 의심 없이 문자를 열어봤다.

무심결에 문자 메시지 내용 아래에 있던 링크를 누르려고 했던 이때, ‘스미싱’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치고 있었다.

지난 26일 우정사업본부는 공식 SNS를 통해 “‘우체국택배 확인부탁합니다’라는 내용의 신종 스미싱 문자가 확산하고 있다”며 “절대로 링크를 누르지 말라”고 안내했다고 전해진다.

실제로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체국 택배 확인 부탁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http’로 시작하는 사이트 주소가 적힌 문자를 받았다는 제보가 잇따라 올라왔다고 한다.

여러 게시글에 따르면 스미싱 문자에는 택배 확인을 부탁한다는 글과 함께 특정 인터넷 주소 링크가 함께 전송됐다.

무심코 첨부된 주소 링크를 클릭할 경우 악성코드가 스마트폰에 설치돼 자신도 모르는 사이 소액 결제, 개인·금융정보 등이 탈취될 수 있다고 알려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스미싱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택배, 우체국, 금융기관 등의 이름으로 문자메시지가 올 경우 인터넷 주소를 누르기 전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

인터넷 커뮤니티


상대적으로 신뢰도가 높은 우체국 택배 등의 스미싱 수단으로 사용됨에 따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스미싱 피해를 당하면 금융기관 콜센터나 KISA 불법 대응센터(118)로 신고하는 것이 좋다. 만약 스마트폰에 공인인증서가 저장돼 있다면 즉시 폐기하는 게 안전하다고 전했다.

또 스마트폰의 설정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은 자동 설치되지 않게 보안 등급을 올리는 것도 악성 앱을 예방할 방법이라고 한다.

아울러 광고성 번호(070)가 아닌 일반 지역 번호나 휴대폰 번호, 공공기관 전화번호로 위장한 보이스피싱 전화에도 주의해야 한다.

무료쿠폰 제공, 모바일 청첩장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한 보이스피싱 수법이 다수 발생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CIO Korea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