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들에게 ‘바가지 요금’ 씌우던 양구 택시때문에 양구군 군인 택시 요금 ‘지원’한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양구군의 택시기사들이 군인을 대상으로 ‘바가지 요금’을 씌우다 화제가 되었다.

이에 ‘양구군’에서는 지난 25일 평일 일과 후 외출하는 병사에게 교통비를 지원하는 개정안을 다음 달 군의회에 제출 할 예정이라 밝혔다.

해당 개정안이 통과되면 내년부터는 평일 일과 후 외출하는 병사들에게 택시비 쿠폰이 지급된다.

거리에 따라 왕복기준 최소 ‘6,000원’부터 최대 ‘16,000원’까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다만 1명 당 1년에 최대 4회까지만 지원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