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비하하는 게시물 올렸다 논란 커진 현직 U-20국가대표

이하 최희원 인스타그램

U-20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던 한 대학팀 축구 선수가 택시기사와의 대화에서 ‘대선배’ 손흥민(토트넘, 27)을 비꼬는 태도를 보여 축구 팬들을 분노케 했다.

지난 26일 최희원(중앙대·20)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택시를 타고 있는 영상을 찍어 게시했다.

해당 영상과 함께 그는 “그놈의 소농민. 제발요ㅠ”라는 메시지를 적었다.

공개된 영상에서 택시기사는 손 선수를 응원하는 얘기를 했다.

당시 최 선수는 별 말을 하지 않았지만 이후 해당 영상에 “네 기사님 말이 다 맞아요^^”라는 메시지를 적어 택시 기사가 손흥민을 칭찬하는 것에 대해 탐탁지 않아하는 감정을 표현했다.

더불어 그가 언급한 ‘소농민’은 일각에서 손흥민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말이라고 한다.

영상이 공개되자 축구 팬들은 최희원이 택시기사와의 대화를 몰래찍었던 점, 공개적으로 ‘축구 선배’ 손흥민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한 점을 지적했고 해당 사실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후 최희원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이날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경솔한 생각과 예의에 어긋난 행동으로 인해 불편을 끼쳐드린 손흥민 선수와 팬분들, 기사님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기사분께서 손흥민 선수 얘기를 하시자 영상을 찍었고 별다른 의미없이 게시물을 올렸는데 이것이 손흥민 선수를 비하하는 뜻으로 비쳐졌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솔했던 생각과 언행으로 인해 많은 사람에게 불쾌감을 드려 정말로 죄송하다”며 “두 번 다시 이런 실수를 하지 않을 것이며 축구선수로서의 성실한 모습과 바르고 모범적인 자세로 살아가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최희원은 중앙대에서 수비수로 활약하고 있다. U-17, U-18, U-19 대표팀에 순차적으로 발탁되며 엘리트 코스를 밟고 있는 유망주로 알려져있다.

다음은 최희원 선수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최희원입니다.

26일 저의 경솔한 생각과 예의에 어긋난 행동으로 불편을 끼쳐드려 손흥민 선수와 손흥민 선수의 팬분들 그리고 기사님께 저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어제저녁 개인 사정으로 택시에 탑승하게 되었습니다.

탑승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기사분께서 운동선수인 거 같다며 말을 걸어오셨고 저는 간혹 택시에 타게 되면 여러 기사분께서 손흥민 선수의 얘기를 자주 하시는 것을 들을 수 있어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저는 순간 SNS 인스타그램 스토리라는 기능으로 활용해 짧은 영상을 촬영하며 기사님의 말과 제 대답 등을 녹음촬영 하였습니다. 저는 별다른 의미 없이 올렸던 게시물이었지만 이게 어느 한 선수를 비하하는 뜻으로 비쳐져 팬분들께서도 불쾌감으로 다가오셨을 거 같습니다.

또한 택시 기사님의 동의 없이 동영상 촬영에 대한 부분도 기사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 또한 짧은 시간이었지만 잘못됐다는 것을 느끼고 문제의 영상을 내린 후 제 잘못을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경솔했던 생각과 언행으로 인해 많은 사람에게 불쾌감을 드려 정말로 죄송합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변명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저 역시 느끼고 잘 알고 있습니다. 그 어떤 사죄의 말보다는 행동으로 제가 지은 잘못을 갚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두 번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이며 축구선수로서의 성실한 모습과 바르고 모범적인 자세로 미래를 살아가겠습니다.

그리고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의 경솔했던 생각과 행동으로 불편함을 느끼셨던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