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추워 발 녹이려 온 힘 다해 ‘짧은 다리’ 쭉 뻗어 녹이는 쪼꼬미 ‘시바견’

goodtimes

최근 엘사의 마법에 걸려 ‘겨울왕국’으로 변해버린 요즘 날씨가 너무 춥다.

후리스, 롱패딩, 목도리 등 각종 방한용품으로 몸을 감싸고 있는 사람과 달리 털옷 하나로 겨울을 나는 아기 시바견이 한파를 이겨내는 방법이 공개됐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즈에는 아기 시바견이 갑자기 추워진 겨울 날씨에 대처하는 자세를 담은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었다.

공개된 사진 속 케이지 안에 들어있는 아기 시바견은 나른한 표정으로 입가에 옅은 미소를 띠고 있다.

아기 시바견은 마치 기지개를 펴듯 두 발을 앞으로 쭉 내밀고 있는 모습이었다.

알고 보니 그 앞에는 녀석이 혹 추위라도 탈까 봐 걱정된 주인이 놓아준 난로가 켜져 있었다.

goodtimes

한파에 꽁꽁 언 발을 녹이고 싶었던 아기 시바견은 짧은 다리를 쭉 펴고 최대한 난로에 가까이 가져다 대려 애절한 발짓(?)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추위를 사르르 녹여주는 온기에 기분이 좋아진 녀석은 두 눈을 지그시 감고 현재를 즐겼다고 한다.

녀석의 주인은 “유난히 추위를 많이 타는 아기 시바견을 위해 난로를 설치했다”라며 “간혹 난로에 너무 가까이 몸을 가져다 댔다가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어 일부러 멀리 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짧은 다리를 쭉 빼고 난로를 간절히 원하는 모습을 보니 너무 귀여우면서도 뿌듯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잘 데워진 난로 앞에서 몸을 녹이는 귀여운 아기 시바견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리집 댕댕이랑 똑같다”, “우리 초롱이는 핫팩이라도 사다 줘야 되나” 등 깊은 공감을 표했다.

반려견을 위해 난로를 켜 주는 것은 좋지만 자칫 너무 가까이 몸을 댔다가 털이 그을리는 일이 발생하니 견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전해진다.

goodtimes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