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사재기 언급 후 역주행중인 박경 ‘자격지심’

mk스포츠

최근 일명 ‘음원 사재기’를 공개 저격한 블락비 박경이 차트 역주행을 시작했다고 알려졌다.

26일 오전 0시 기준 각종 음원 사이트에는 지난 2016년 5월 발매된 박경의 ‘자격지심(feat. 여자친구 은하)’이 실시간 차트 50위권 내 진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차트에 따르면 자격지심은 벅스 9위, 지니뮤직 30위를 기록하는 등의 모습을 나타냈다고 한다.

심지어 멜론의 경우 오전 1시 이후 6위까지 급상승하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다. 각종 SNS 등에는 ‘박경’, ‘자격지심’, ‘스밍 총공(스트리밍 총공격)’ 등 해시태그 캠페인이 이뤄지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박경의 발언을 지지하는 여론이 반영된 결과라고 알려졌다.

멜론

최근 박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해 해당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후 논란이 일자 박경은 SNS 게시글을 삭제했으며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는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박경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관련 가수들은 불쾌감을 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한국스포츠경제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