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과 찍은 사진 모니터 배경화면 해놓은 ‘이영애’

뉴시스

배우 이영애가 진정한 아미임을 증명했다.

이영애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자신의 컴퓨터 모니터 화면이 담겨있는 사진이다.

거기에는 ‘방탄소년단’이 환하게 웃고 있었다. 이영애가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영애 자신이 모습은 뒷모습이 보였다. 대신 진과 제이홉, 뷔, 지민의 얼굴이 정면으로 담겼다.

이영애 인스타그램

이영애의 방탄소년단에 대한 애정은 얼마 전에도 화제가 됐다. 방탄소년단 콘서트를 관람하고 인증샷을 남기기도 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 반응은 “모니터 설정이라니 나도 못하고 있는 걸”, “찐아미다”, “진짜 귀여우시다”, “방탄소년단도 좋아할 듯”, “이 조합 대찬성”, “우리 탄이들 많이 사랑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영애는 오는 27일 영화 ‘나를 찾아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