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하라 사망’ 소식에 전 연인 최종범, SNS 비공개 전환했다 “

인터넷 커뮤니티

가수 구하라가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그와 법적 공방을 다투고 있는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SNS(사회연결망서비스)를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알려졌다.

24일 저녁 가수 구하라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하라는 이날 저녁 6시9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구하라의 사망 소식에 그와 법정 공방을 벌여온 전 남자친구 최종범에게도 이목이 집중됐다고 알려졌다.

최종범은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진 직후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구하라는 지난해 9월13일 최종범과 쌍방폭행 이슈가 불거지면서 힘겨운 나날을 보냈다. 이후 구하라가 지난해 9월27일 최종범을 상대로 협박, 강요, 성폭력 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 고소장을 제출하며 ‘리벤지 포르노’ 이슈와 함께 새 국면을 맞았다고 한다.

최종범과의 분쟁으로 구하라는 연예계 활동을 쉬었고, 지난 5월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이후 최근 일본 방송에 출연하는 등 활동을 재개해왔다.

약 11개월 간의 공방 끝에 지난 8월 최종범에게 재물손괴, 상해, 협박, 강요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이 선고됐다. 리벤지 포르노와 관련해서는 무죄 판단을 받았다. 구하라 측은 양형 부당으로 항소했으며, 2심이 예정돼 있었다. 최종범은 1심이 끝나기 전, 자신 명의의 미용실을 개업하고 SNS 활동도 재개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