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박경 사재기 발언에 ‘법적 강경대응’

메이저나인

그룹 바이브가 본인들을 ‘음원사재기’한 가수라고 지목한 가수 박경에 대해 법적 절차를 밟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한다.

11월 25일 바이브 측은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하였다. 이에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 임을 밝힌다”고 하였다.

이는 박경을 지목하는 것으로 지난 24일 SNS상에 게시한 글에서 비롯되었다. 박경은 자신의 SNS에 바이브를 비롯한 가수들을 언급하며 ‘음원사재기한 가수’라고 기정사실화했다. 관련 내용은 업계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었다. 그러자 박경은 SNS를 통해 사과입장을 내놓았지만, 바이브 측은 진심이 담긴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고 한다.

바이브 측은 “이미 당사 아티스트는 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하였다.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다”고 말했다.

스타in

다음은 바이브 측의 공식입장이다.

지난 24일 소속 아티스트 바이브(VIBE)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모 가수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합니다.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하였고, 이에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 임을 밝힙니다.

이미 당사 아티스트는 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하였고,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 입니다.

당사는 해당 발언 직후 온라인 상에 계속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하여서도 자료를 취합하고 있으며, 법적 대응 대상이 될 경우 그 어떤 선처와 합의도 없을 것이며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소속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리며, 계속해서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