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레나 코리아, ‘일본해’로 표기된 수영복 전량 폐기처분

이하 아레나 코리아

수영복 브랜드인 아레나코리아가 자사 상품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사실이 알려지자 사과문을 게재하고 판매를 중지했다.

지난 11월 21일 업계에 따르면 아레나코리아는 지난 15일 “올해 출시된 수영복(상품번호: AVFL005)에 ‘동해’가 ‘Sea of Japan'(일본해)으로 표기된 제품을 판매해 소비자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는 내용이 담긴 사과문을 게시하였다.

아레나코리아는 논란이 된 수영복을 지난 7월 출시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수영복에 그려진 전 세계 지도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했다는 점.

이런 사실이 한 커뮤니티에서 알려지자 아레나 코리아는 해당 상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환불 및 교환 처리를 내리기로 하였다.

이 회사는 “해당 상품의 그래픽은 해외 사이트에서 구입해 사용한 것으로 면밀히 검토하지 못해 생긴 실수였다”며 “잘못된 점을 인지한 즉시 전국 매장에서 판매중지했고, 폐기처분을 결정했다”고 설명하였다.

이어 “부적적할 제품 디자인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거듭 사과드린다”며 “이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주의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런 논란이 일자 아레나코리아의 지분 구조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태다. 아레나코라아의 지분은 일본 데상트가 25%, 데상트코리아 10%를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데상트는 일본의 무역 보복으로 지난 7월 불매운동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일본의 스포츠용품 브랜드이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