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구독 취소해주세요” 라이브 방송 켜 다른 ‘공약’ 걸었다

youtube 십오야

최근 야심 차게 ‘달나라’ 공약을 걸었던 나영석 PD가 긴급하게 꼬리를 내렸다고 전해진다.

지난 20일 나영석 PD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를 통해 긴급 라이브 방송을 열었다고 한다.

이날 방송에서 나 PD는 구독자들에게 구독 취소를 독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앞서 나 PD는 tvN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 방송 종영 전 구독자 100만명을 돌파하면 이수근과 은지원을 달나라로 보내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말 떨어지기가 무섭게 구독자 수는 가파르게 증가했고, 지난 19일 100만 구독자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하지만 지금 당장 달나라 여행을 떠나기에는 현실적인 측면에서 제약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에 나 PD는 “돈을 빌리는 방법도 알아봤다. JTBC, MBC 담보 잡아도 4천억을 간신히 빌릴 수 있다”라고 호소했다.

youtube 십오야

그의 설명에 따르면 한 사람이 달나라 가는 데 드는 비용이 4천억원이었던 것이다.

또 그는 “추운 이 날씨에 여러분들이 연말연시에 사랑하며 용서하는 마음으로 구독을 취소해달라”라며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 캠페인을 진행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취소 공약으로 투썸플레이스 기프티콘을 보내드리려 했는데 그것도 4천억 정도 들 것 같아서 하지 못했다”라고 호소했다고 한다.

영상 말미에 그는 취소를 해주기만 하면 어디든지 가겠다며 구독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뭐든지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진지하게 웃프다”, “구독취소하러 가야겠다”, “달나라 못 가는 거 아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youtube 십오야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